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당장 북·미 회담 계획 없다…시간 걸릴 것"

[앵커]



트럼프 귀국길 비행기서 "땡큐, 베트남"…북한 언급 안해
폼페이오 "두 정상 호의 확인…곧 계획 세울 수 있길"

어제(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최종 합의 실패로 끝난 뒤 곧바로 필리핀으로 향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과 당장 회담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느낌상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으로 돌아가면서 트윗을 남겼는데 북한에 관한 이야기는 없었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과 어제 오후 하노이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필리핀으로 향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당장 북한과 회담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날짜를 정하지는 않았다"며 "느낌상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이라고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진전이 있었지만, 원하는 만큼 오지는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다만 "두 정상 간의 호의를 봤기 때문에, 곧 회담 계획을 세울 수 있길 바란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후 회담이 빨리 열릴 수도, 오랫동안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며 모호한 답변을 내놓은 트럼프 대통령.



귀국길 전용기 안에서 올린 트윗에도 변화가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하노이에서 받은 환대에 감사하다"며" 아주 멋진 베트남 국민들"이라고 전했습니다.



베트남 국가주석과 총리의 이름을 언급했지만,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습니다.



함께 올린 영상에서도 베트남 시민들의 환영 행사뿐, 회담 장면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내 친구 김정은 위원장", "환상적인 만남"이라는 지난 트윗과는 온도차가 있는 것입니다.



최종 합의 실패에 대해 양국 입장이 엇갈리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다시 요동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JTBC 핫클릭

북 최선희 "김 위원장, 미 반응에 조미거래 의욕 잃지 않았나 느껴" 북 "전면적 제재해제 아닌 '민생지장' 일부해제 요구" 북·미 정상, 회담 뒤 웃으며 헤어져…작별사진 공개 트럼프 "타결의지 분명, 중재 당부"…문 대통령 "조속히 만나자" 트럼프, 거듭 "김 위원장은 좋은 친구"…협상 '여지' 남겨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