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北최선희 “김정은, 美반응에 조미거래 의욕 잃지 않았나 느껴”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북측 대표단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된 데 대한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 왼쪽은 최선희 외무성 부상. [연합뉴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북측 대표단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된 데 대한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 왼쪽은 최선희 외무성 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일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앞으로의 북미 간 ‘거래’에 대해 의욕을 잃지 않았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이용호 외무상이 한 기자회견에 이어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자리에서 “민수용 제재결의의 부분적 결의까지 해제하기 어렵다는 미국 측의 반응을 보면서 우리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앞으로의 조미(북미) 거래에 대해서 좀 의욕을 잃지 않으시지 않았는가 하는 느낌을 제가 받았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이번에 제가 수뇌(정상)회담을 옆에서 보면서 우리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미국에서 하는, 미국식 계산법에 대해서 좀 이해하기 힘들어하시지 않는가 이해가 잘 가지 않아 하는 듯한 그런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용호 외무상이 앞서 밝힌 것과 같이 (우리는) 영변 핵 단지 전체 폐기를 제안했다”며 “그러면서 미국에 민생용·민수용 제재 다섯 건 해제를 요구했다. 이런 제안을 미국이 안 받은 것은 기회를 놓친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