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무 귀여워서"…2살 아이 얼굴 깨문 어린이집 교사 입건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한 어린이집 교사가 두 살짜리 아이의 볼을 깨문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돌입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8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어린이집 교사 A(35)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9일 제주시내 모 어린이집에서 자신이 관리하는 반의 원생인 B(2)군의 볼을 깨무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이 같은 사실은 사건 당일 귀가한 B군의 얼굴에 물린 자국을 보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부모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면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이가 너무 귀여워서 깨물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어린이집 원장을 상대로도 주의 의무를 다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