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국자 “비핵화 外 입장 접근…美 빠른 시기 재개 희망”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 없이 결렬된 가운데 북한 비핵화와 제재해제 사안을 제외하고 많은 부분에서 입장 접근이 이루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북미협상 상황을 잘 아는 외교부 당국자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 협상 결렬 배경과 관련해 “영변(핵 시설 폐기)에 대해 북은 모든 제재해제를 희망했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더 있어야 한다고 보고 합의를 못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비핵화를 빼고는 거의 많은 부분에서 입장이 근접했다”며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사항 중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은 “최소한 공감대가 이뤄졌다. 비핵화가 되면 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이냐’는 질문에 “초기에는  최대치를 이야기할 수 있다”면서 “그것으로는 북한의 의지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의 입장에 대해서는 “핵을 포기하려면 충분히 안심하고 살 수 있을 정도로 안보를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북한은) 제재해제를 통한 개발과 인민 생활 향상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중요한 것은 미국이 협상을 계속 끌고 나가겠다. 모멘텀을 살리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는 것”이라며 “미국 측은 빠른 시기에 협상 재개 희망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핵화 과정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상응조치는 어떻게 하는지 서로 간에 입장을 알게됐다”며 “상호 입장이 이해된 만큼 나가는 속도도 좋아지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