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경제 빨간불 깜박, 파란불도 깜박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8개월째 동반 하락하며 또다시 최장 기록을 갈아치웠다. 하지만 지난달 생산·소비·투자는 3개월 만에 모두 반등하며 깜짝 개선 조짐을 나타냈다.
 

동행·선행지수 8개월째 떨어져
동반 하락은 1970년대 이후 최장
생산·소비·투자는 석달 만에 반등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19년 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 생산’은 서비스업·광공업 등에서 생산이 늘어 전월보다 0.8% 증가했다. 전산업 생산이 증가한 것은 3개월 만이다. 특히 제조업 생산을 의미하는 ‘광공업 생산’은 전자부품(-5.4%) 등에서 감소했으나 자동차(3.5%)·1차금속(3.5%) 등이 늘어 전월보다 0.5% 증가했다.
 
국내 투자 상황을 나타내는 ‘설비투자’도 3개월 만에 반등했다. 자동차 등 운송장비(-5.3%) 투자는 감소했으나 컴퓨터 사무용기계 등 기계류(5.4%) 투자가 늘어난 덕분에 전월과 비교해 2.2% 늘었다. 건축(3.2%) 공사 실적이 늘어난 영향으로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2.1% 늘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1달 전보다 0.2% 상승했다. 설을 앞두고 소비가 늘어나는 연휴 효과가 반영됐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판매가 각각 전월 대비 2.9%와 1.7% 증가했다.
 
하지만 개선 흐름이 뚜렷하지 않아 경기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는 것이라고 보기는 힘들다는 평가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지난해 11월·12월에 상대적으로 지표가 안 좋았던 기저효과, 2월 초 설 연휴를 앞둔 1월 생산의 밀어내기 효과 등으로 생산·소비·투자가 상승했다”며 “1월 한 달만 보면 상당히 개선된 모습이지만, 개선세가 유지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이런 ‘트리플 상승’에도 불구하고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이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4포인트 하락해 8개월째 뒷걸음쳤다. 김 과장은 “구인·구직을 비롯한 일자리 상황이 좋지 않아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하락했다”며 “건설 실적이 전년보다 감소한 상황이라 향후 경기 전망이 그렇게 밝지는 않다”고 말했다.
 
두 지수가 동시에 8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보를 기록한 것은 1차 오일쇼크 영향을 받았던 1971년 7월~1972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