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연금 작년 6조 까먹어…10년 만의 마이너스 수익률

지난해 국민연금 기금 수익률이 -0.92%를 기록했다. 국민연금이 마이너스(-) 실적을 낸 건 10년 만에 처음이다.
 
국민연금공단은 “2018년 12월 말 기준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이 전년도 보다 약 17조 1000억 원이 증가한 약 638조 8000억 원이며, 2018년 연간 수익률이 -0.92%를 잠정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세계 금융위기를 겪은 2008년(-0.18%) 이후 첫 마이너스 수익률이다. 총 손실 금액은 약 5조9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전체 자산의 17.5%를 차지하는 국내주식 투자에서 가장 많이 까먹었다. 국내주식 수익률은 -16.77%, 해외주식 -6.19%, 국내채권 4.85%, 해외채권 4.21%, 대체투자 11.80%를 기록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국민연금은 전체 자산의 약 35%를 국내외 주식에 투자하고 있어 금융시장이 부진하면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10여년 전부터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투자 다변화를 공언해왔지만 여전히 채권(52.9%) 비중이 절반을 넘고, 주식 의존도가 높다. 안효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 이유가 있지만, 대체투자 자산이 목표비중을 밑돌았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는 여러 가지 수단을 강구해 대체투자자산 운용을 활성화해 (수익율을) 만회하겠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안정적인 수익률을 극대화하려면 주식·채권처럼 재래식 투자에 매달려선 안된다고 지적한다. 전광우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금융시장이 좋지 않아서 실적을 내지 못했다는 핑계만 댈 수는 없다. 주식·채권 등 정형화된 투자만 집중해봐야 큰 수익을 내기 힘들다. 대체투자를 늘려야 하는데 그러려면 전문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투자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이어진 글로벌 금융시장 약세는 국민연금뿐 아니라 다른 해외 연기금에도 영향을 미 쳤다. 주로 주식 비중이 높은 연기금이 저조한 수익률을 냈다. 12월 말 기준 해외 주요 연기금 운용수익률 현황을 보면 주식 투자 비중이 48%에 달하는 일본 GPIF가 -7.7%로 가장 낮은 수익률을 보였다. 미국 CalPERS(주식 비중48%)는 -3.5%, 네덜란드 ABP(주식비중 33%)는 -2.3%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반면 대체투자에 집중하는 캐나다 CPPIB는 8.4%의 수익률을 올렸다. CPPIB의 주식 비중은 32%다. 전광우 전 이사장은 “CPPIB는 우리보다 기금 규모가 200조원 적지만 기금 운용 전문인력은 1600명에 달한다. 우리는 300명이 채 안된다. 과감하게 인력을 늘리고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저조한 기금 운용 수익률이 국민연금 불신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는 “금융시장이 좋지 않았으니 마이너스 수익을 낼 수도 있다. 하지만 벤치마크(시장수익률) 수익률 보다도 낮은 실적은 문제다”라고 말했다. 벤치마크 대비 국내 주식(-1.14%)과 해외주식(-0.83%) 모두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김 교수는 “기금운용본부장이 1년 넘게 공석이었고, 운용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실장·팀장 자리도 공석이 길었다. 이런게 쌓이면 국민들의 불신이 커질 수 밖에 없고, 국민연금 제도 개편도 어려워진다”라고 우려했다.
 
서울에 있던 기금운용본부가 전북 전주시로 옮긴 이후 운용직 전문인력이 대거 유출된 게 문제다. 280명 정원 중 40명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 김용하 교수는 “전주로 이전해도 수익률에 지장이 없다는걸 보여줘야 한다. 수익률로 입증하지 못하면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장기적으로 수익률이 떨어진다면 대책을 세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안 본부장은 “지속적으로 처우개선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실질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국회 등을 통해 개선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