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협株 일제히 폭락…외국인 '아난티'부터 순매도

코스피 지수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불안한 전개에 급락하며 전 거래일보다 39.35포인트(1.76%) 내린 2,195.44로,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91포인트(2.78%) 내린 731.25로 거래를 마쳤다. 28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의 화면에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 모습이 방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 지수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불안한 전개에 급락하며 전 거래일보다 39.35포인트(1.76%) 내린 2,195.44로,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91포인트(2.78%) 내린 731.25로 거래를 마쳤다. 28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의 화면에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 모습이 방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과 함께 코스피 지수도 폭락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남북경협주로 주목 받았던 아난티(-25.83%)가 급락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경협주로 꼽히는 현대엘리베이터, 현대건설, 현대로템, 부산산업 등이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전날보다 2만1700원(18.55%) 하락한 9만5300원에 마감했다. 현대건설(-8.04%)·현대로템(-12.20%)·부산산업(-17.38%)·경농(-21.76%)·조비(-19.22%)·일신석재(-27.30%)·용평리조트(-24.83%) 등이 일제히 급락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아난티(-25.83%)·인디에프(-16.84%)·제이에스티나(-16.09%)·아시아종묘(-20%)·좋은사람들(-25.43%) 등이 일제히 급락했다.
 
아난티는 특히 코스닥 외국인 순매도 상위종목에도 두번째로 등장했다. 외국인은 이날 아난티 주식을 48억원어치 순매도했다.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는 아난티는 지난해 말 세계적인 투자자 짐 로저스가 사외이사로 선임되면서 남북경협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날 경협주는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대체적으로 소폭 약세를 보였으나, 장 막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과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하지 않고 숙소로 복귀한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급락했다.  
 
애초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시55분(한국 시간)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한 뒤, 오후 4시 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양 정상이 오찬장에 드러나지 않고 합의문 서명식도 불투명해졌다는 보도가 3시쯤 나오면서 한국 증시는 급락세로 돌아섰다.  
 
코스피지수는 결국 전날보다 39.35포인트(1.76%) 하락한 2195.44로 마감했다. 하루 지수 하락폭으로는 지난해 10월 23일(55.61포인트 하락)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