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미확대회담 중…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었다면 오지 않았을 것"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백악관 트위터 캡처]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백악관 트위터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단독 회담 이후 배석자들과 함께 확대회담을 진행 중이다. 두 정상은 28일(현지시간)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메트로폴 호텔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 회담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종전선언과 관련 "궁극적으로는 북한과 미국 모두에게 좋은 합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루만에 이 모든 것을 이룰 수는 없겠지만 궁극적으로 큰 성공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에게 시간이 중요하다"며 말끝을 흐렸다. 양 정상은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양 정상은 확대회담 도중 이례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질문을 받았다.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것 관련, 김 위원장은 "북한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일은 양측 모두에게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좋은 아이디어"라고 화답했다.
 
비핵화 조치와 관련해서 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없다면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구체적인 조치에 대한 결심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그 얘기 중"이라고 답했다.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