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도 안 중요하다는 트럼프에 김정은 혼잣말 "우리에겐 귀중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전 11시(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이날 두 정상은 오전 10시 50분쯤 단독 회담에 앞서 모두 발언 시간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속도'를 3번 이상 언급하며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이제는 더 이상 이러한 핵실험이 필요 없다. 서두를 필요 없다"고 거듭 발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듣던 김 위원장은 혼잣말처럼 "우리에겐 시간이 귀중한데"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어긋난 이같은 김 위원장의 말을 두고는 두 가지 해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속도' 발언에 대응한 '신경전'이라는 해석과, 단지 오전 11시로 예정된 회담 지연을 우려한 말이라는 해석이 그것이다.
 
이날 김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외신 기자의 질문에 직접 답하기도 했다. '얼마나 자신 있느냐'라는 질문에 그는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예단하지는 않겠다.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이어 외신기자가 '나는 좋게 예상하지 않는다'고 추가 질의했으나 김 위원장은 답변하지 않았다.  
 
모두 발언을 마친 두 정상은 오전 11시 1분(한국시간)쯤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단독회담은 당초 예상된 오전 11시 45분보다 10분 이른 35분에 종료됐다. 두 정상은 단독회담을 마치고 중앙정원을 거쳐 이동했다. 이곳에서 두 정상 일행은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오전 11시 45분부터는 확대 회담을 갖는다. 확대 회담에는 북한 측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이용호 외무상 등이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보좌관 등이 배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상을 포함해 3+3 또는 4+4 형식이 될 전망이다.
 
오후 1시 55분에는 각자 수행원을 배석시킨 가운데 오찬을 한다. 오찬 직후에는 10분간 산책 회담이 있을 수 있다. 오후 4시 5분에는 두 정상이 '하노이 합의문' 서명식을 갖는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로 돌아가 휴식을 취한 뒤 오후 5시 50분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베트남을 떠나지만,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하는 김 위원장은 다음달 2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양자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