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년째 제자리걸음 화성 국제테마파크, 이번엔 첫 삽 뜰까?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 선정 
10년째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는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이 재개된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사업자 공모에 단독 참여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에 대한 심의를 마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스타필드로 유명한 ㈜신세계프라퍼티와 ㈜신세계건설로 구성됐다. 테마파크 설계에는 유니버설 스튜디오 마스터플랜 등을 수립한 캐나다의 ‘포렉(forrec)’이 참여할 것이라고 한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사진 경기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사진 경기도]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총 사업비 4조 5700억 원을 투자해 화성시 송산면 일대 315만㎡ 부지에 테마파크 시설과 휴양 및 레저, 상업시설을 갖춘 복합관광단지를 짓는다. 2021년 착공해 2026년엔 테마파크를 1차 개장하고 2031년 전체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도와 수자원공사는 국제테마파크 방문객만 연간 800만명, 호텔·쇼핑공간 방문객까지 합하면 연간 1900만명이 찾을 것으로 전망한다. 또 직접고용 1만5000명 등 11만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어드벤처·휴양 등 4가지 컨셉 테마파크로 기획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첨단기술을 구현한 미래도시를 경험할 수 있는 어드벤처 월드(Future)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휴양워터파크 퍼시픽 오딧세이(Healing&Nature) ▶인근 공룡 알 화석지와 연계한 쥬라지월드(History) ▶상상 속 동심이 살아나는 장난감 왕국인 브릭&토이킹덤(Fantasy) 등 4가지 콘셉트로 기획됐다. 레고랜드로 유명한 멀린사, 뽀로로로 유명한 오콘 등 국내외 유명 지식재산권 보유 기업도 참여 의향을 밝힌 상태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위치도 [사진 경기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위치도 [사진 경기도]

 
앞서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2007년과 2015년 두 차례 화성 테마파크 유치에 나섰다. 하지만 우선협상대상자의 자금난 등으로 번번이 무산됐다. 그러다 지난해 2월 정부가 발표한 '현장밀착형 규제혁신 추진방안'에 사업이 반영되면서 재추진 동력을 얻었다. 경기도는 우선협상대상자와의 세부추진 협의를 4월까지 완료하고 관계기관 합동 TF팀을 구성해 관광단지 등 관련 인허가 처리와 인프라 조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