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김정일, 금강산 등 개발하면 로마처럼 살 수 있다고 말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8일 북·미 정상회담 기간 북한 대표단 중 일부가 베트남의 관광지를 시찰한 것과 관련, “미국에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라는 북한 메시지이며 유훈통치를 지켜나가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 근거로 지난 2000년 문화관광부 장관 시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대화를 꼽았다.  
 
그는 “당시 김정일 위원장은 ‘서울은 왜 뉴욕처럼 복잡한가. 평양은 워싱턴처럼 아름답고 조용하게 개발하겠다’, ‘평양 개성 원산 백두산 묘향산 금강산을 개발, 관광객을 받아들이면 로마처럼 관광수입만으로도 우리는 살 수 있다’고 했다”며 “지난해 금강산 방문 때 이택곤 아태부위원장은 ‘원산의 명사십리를 인파십리로 만들라고 장군께서 말씀하셨다’고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관광을 통해 경제발전을 가져오려 한다”며 “이번 북미회담에서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가 합의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