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USTR “추후 공지 있을 때까지 대중관세율 인상 중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27일(현지시간) “3월 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을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공식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은 이날 이메일로 보낸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며, 이번주 관보를 통해 이를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도 이날 하원 세입위원회에 출석해 같은 취지의 언급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뤄졌다면서 3월 2일부터 예정된 관세율 인상을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트럼프 행정부는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고, 이를 올해 1월 초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1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에서 ‘90일 휴전’에 합의하면서 3월 1일 이후로 인상 시기를 미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