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태블릿PC 조작 가능성’ 발언 묻자 “헌재 탄핵결정 존중”

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대표는 27일 당선 직후 “한국당은 원팀”이라고 통합을 강조하면서 “이 단상을 내려가는 순간부터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국민과 나라를 지키는 치열한 전투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전당대회 기간 논란이 됐던 태블릿PC 조작 가능성 발언과 관련해서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5·18 망언’ 논란에 연루된 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한 징계 처리는. 
“지금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여러 의견을 수렴해 처리가 잘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보수 대통합에 대한 구체적 방안은 있나. 
“기본적으로 당내 통합이 중요하다. 우리 당 안에도 여러 계파가 있었지만 이제 한국당에 계파는 없어졌다. 계파가 되살아나지 않도록 우리 마음도 정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젊은이들도 오실 수 있고, 다양한 계층의 여러 전문가도 함께하며 점차 통합의 확산을 이뤄가겠다. 이 모든 것을 위해 먼저 우리의 혁신이 필요하다. 통합이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관련기사
 
태블릿PC 조작 가능성을 언급했다. 탄핵 불복 운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존중한다는 말씀을 여러 차례 드렸다. 이제는 우리가 미래로 나아가는 일에 매진했으면 좋겠다.”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후보에게 크게 밀렸다. 중도 확장성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나. 
“우리 당 안에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지닌 인재가 많이 있다. 이분들과 함께 중도 통합까지 같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함께하면 원팀이라고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함께하면 우리 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외연을 넓혀 가는 일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이것을 위해 협력하겠다.”
 
이번에 전당대회 보이콧이 벌어졌다. 다른 후보들과의 관계는 어떻게 설정할 건가. 
“경선 과정에서 있었던 일은 많이 치료됐다. 앞으로도 그런 갈등은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영익·윤상언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