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로운 도약] 스마트 푸드센터, 가구 생산공장 등 건립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미래를 대비한 신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4개 점포를 리뉴얼하고, 내년 이후로 예정한 백화점과 아웃렛 개장 준비도 철저히 할 예정이다. 또 식품제조사업 강화를 위해 스마트 푸드센터를 건립하고, 가구 생산공장과 물류센터도 추가 건립해 리빙 사업부문 확장에 나선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압구정본점·신촌점·미아점·중동점 등 4개 점포의 리노베이션 공 사를 시작한다. 사진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의 외관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은 올해 압구정본점·신촌점·미아점·중동점 등 4개 점포의 리노베이션 공 사를 시작한다. 사진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의 외관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은 올해 압구정본점·신촌점·미아점·중동점 4개 점포 리노베이션 공사를 시작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리노베이션을 통해 고객이 편안함을 느끼는 도심 속 케렌시아로 이미지를 재정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 이후 백화점·아웃렛을 잇따라 개장한다. 현대백화점 여의도점(2020년)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남양주점(2020년), 현대시티아울렛동탄점(2021년) 등을 오픈할 예정이다.
 
식품 제조사업 확대에도 속도를 낸다. 지난해 종합건강식 ‘그리팅(Greating)’을 론칭한 데 이어 올해는 ‘푸드센터’를 건립한다. 현대그린푸드는 성남시 소재 1만5914㎡ 규모 부지에 ‘스마트 푸드센터’를 올해 하반기에 완공할 예정이다. 헬스케어푸드 제조 전문 시설로 600여 종의 식품을 동시 제조할 수 있다. 현대리바트는 2020년까지 용인 본사에 연면적 약 8만2000m²규모의 첨단 가구생산공장과 물류센터를 구축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