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 다시 만나 매우 영광, 北 경제발전 이루도록 돕고 싶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인사하는 모습이 국제미디어센터 스크린을 통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인사하는 모습이 국제미디어센터 스크린을 통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의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나 매우 영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면서 "앞으로 북한이 경제적 발전을 이루는 과정을 지켜보고 싶고 기대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두 정상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6시40분부터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0분 동안 단독 회담을 갖고, 7시부터 '친교 만찬'(social dinner)을 갖는다.  
 
이날 만찬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만나는 첫 일정으로, 1박 2일간 '하노이 핵담판'의 결과를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는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