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에 꽃다발 안긴 흰색 아오자이 여대생 “영광스럽다”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환영단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환영단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여성이 현지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여성은 흰색 아오자이(베트남 전통의상)를 입고 김 위원장에게 노란색 꽃다발을 건냈다. 김 위원장은 웃음으로 화답했다.

 
베트남 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뚜 우옌은 랑선교대(Lang Son Teacher Training College)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대학생으로, 하루 전 당국의 연락을 받고 꽃을 건네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옌은 베트남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선정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김 위원장에게 꽃을 전달할 때 매우 떨렸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매우 행복하고 영광스럽다. 김 위원장이 내 얼굴을 보고 미소 지은 그 순간 매우 놀랐고 행복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랑선교대 교수진은 뚜 우옌을 선발한 후 꽃다발의 색깔과 의상까지 사전에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수진은 베트남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기품있는 흰색 전통 의상을 입도록 권했고, 뚜 우옌 역시 이에 동의했다.
랑선교육대(Lang Son Teacher Training College) 1학년에 재학중인 뚜 우옌. [사진 미디어써클]

랑선교육대(Lang Son Teacher Training College) 1학년에 재학중인 뚜 우옌. [사진 미디어써클]

 
미인대회 등에도 여러 차례 참가한 뚜 우옌은 지역에서는 ‘얼짱 여대생’으로 유명하다. 뚜 우옌의 학교 친구들은 그가 조용한 성격이며 장래 희망으로 중국어 통역사 겸 모델을 꿈꾸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정상회담 첫날인 27일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 단독 회담과 친교 만찬 순으로 약 2시간에 걸쳐 회동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