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에서도 취업할 수 있을까" 베트남서 ‘北한류’ 기대하는 '한류' 팬들

지난 24일 베트남 하노이 영빈관 옆 리타이또 공원. 영빈관에선 북·미 정상회담 사전 논의를 위해 북한 대표단이 엄숙한 표정으로 드나들고 있지만, 바로 50m 옆에선 베트남 젊은이들이 케이팝(K-POP)에 맞춰 춤 연습이 한창이었다. ‘한국’을 매개로 긴장감과 발랄함이 교차하는 이질적인 풍경이었다.
 
 
일요일을 맞아 인근 호안끼엠 호에 나들이 나온 시민들이 이들의 관객이었다. 흘러나오는 노래가 데뷔한 지 보름이 채 되지 않은 한국 아이돌 그룹 ITZY의 곡이었지만, 베트남 사람들은 이 작은 공연을 낯설지 않게 받아들였다.
 
다음날(25일) 찾은 하노이 시내 K-POP 매장. 평일 낮 시간대라 손님이 많지 않았지만 주말에는 10대들로 붐빈다고 한다. 3층에 자리한 66.1㎡(20평) 남짓 크기 이 매장 1층에는 K-POP이 흘러나오고, 한글 메뉴판이 있는 한국식 카페가 있었다. 1층 카페를 운영하던 한국인이 1개월 전 3층에 K-POP 매장을 추가로 열었다. 이 매장 직원 응엔칸링(22)은 “주 고객은 10~15세 청소년”이라며 “이들이 매장을 들렸다가 카페에서 K-POP 얘기로 담소를 나누곤 한다”고 말했다.
 
하노이 시내 K-POP 매장. 이근평 기자

하노이 시내 K-POP 매장. 이근평 기자

 
한류를 즐기지만 북한은 이들에게 아직 생소한 느낌인 듯 보였다. 매장 직원 응엔칸링은 “북한은 한국과 다른 나라라고 생각한다”며 “이번에 하노이에서 정상회담이 열려 한국과 북한이 같은 민족이라는 걸 조금씩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매장 손님은 “북한은 그저 가난하지만 힘은 센 나라 정도의 인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류 덕분에 이번 회담을 더 진지하게 인식하는 베트남 젊은이들도 적지 않았다. 하노이 국립 외국어대학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들이 그런 경우였다. K-POP이 좋아서 한국어를 배웠다가 이제는 “북한이 국제사회로 나오면 북한 관련 일을 할 수도 있겠다”는 기대를 품을 정도가 됐다. 지난 25일 이들과 만나 이번 회담에 거는 기대를 들었다.
 
 
“베트남의 나 같은 젊은이들이 북한에서 경제적으로 기회를 잡을 수 있길”
 
하노이 국립 외국어대학 한국어·한국문화학부 3학년 부티투타오(22)은 “이번 회담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북한이 다른 나라들과 관계를 맺으면 한국어를 하는 나 같은 베트남 젊은이들이 북한에서 경제적으로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이 선정됐을 때 기분이 어땠나?
"미국이 베트남을 경제적으로 인정해줬다고 생각하니 자랑스러웠다."
 
김정은과 북한에 대해 어떤 이미지를 갖고 있었나?
"김정은은 아직 스타일이 특이한 사람 정도, 북한은 교류 안 하는 나라라는 정도 인식을 갖고 있었다. 이번 회담 좋은 결과가 있어서 김정은과 북한에 대한 베트남의 인식이 좋아지면 좋겠다."
 
이번 회담에서 기대되는 점은?
"북한이 빨리 비핵화하고 다른 나라와 관계를 잘 맺었으면 좋겠다. 한국을 좋아하는 만큼 북한에서 저 같은 젊은이에게 경제적으로 많은 기회를 얻기를 희망한다."  
 
“한국어를 하면 좋은 직장을 얻을 수 있는데… 북한과 교류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이 학교 3학년 부타잉번(22)도 이번 회담 소식에 “한국어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왠지 모르게 뿌듯했다”고 말했다. 여전히 김정은이라고 하면 폭력적인 이미지이지만 이번에 꼭 김정은 위원장을 실제 보고 직접 어떤 느낌인지 알아보고 싶단다.
 
한국어를 왜 공부하게 됐나.
"한국어를 하면 좋은 직장에서 일할 기회가 많아질 것 같아서 공부를 시작했다."
 
북미 회담을 베트남에서 한다고 했을 때 기분이 어땠나
"한국어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왠지 모르게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 환영한다."
 
김정은하면 어떤 느낌인가
"보수적인 사람 또는 폭력적으로 일을 해결하는 사람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보고 싶다."
 
북한하면 어떤 느낌?
"심심하고 폐쇄적인 느낌이다.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나라이고. 북한 사람들은 영화나 tv 잘 안 보고, 항상 긴 치마를 입고 다니고 그런 느낌이다."
 
이번 회담에서 어떤 성과가 있으면 좋겠나.
"북한이란 나라에 대해 더 잘 알도록 교류할 기회가 있다면 직접 느껴보고 싶다."
 
“이번 회담을 통해 김정은에 대한 객관적인 시각을 가질 수 있기를”
 
졸업을 앞두고 한국에서 한국학 공부를 더 이어가려 하는 이 학교 4학년 레티안(23)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베트남 사람들의 이해가 더 깊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과격한 이미지이지만 객관적으로 보면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행보로는 이해가 가는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의 변화한 모습을 보고 깨닫는 게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베트남에서 북미회담 열린다고 했을 때 어떤 기분이었나
"많은 국가 중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 선택한 건, 처음에는 자랑스러웠다. 그런데 이제는 그런 느낌 넘어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입장에서 책임감이 무겁다. 북한이라는 나라가 국제사회로 나올 수 있도록 내가 어떤 역할을 할지 생각해봤다."
 
김정은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나
"핵문제 때문에 과격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한 나라의 대표로서 그런 포지션을 취하는 건 이해가 간다. 이번 회담을 통해서 사람들이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조금은 객관적인 시각을 갖게 되길 바란다."
 
이번 회담에서 무엇을 기대하나
"한국도 통일이 되면 좋겠다. 베트남도 한때 양쪽으로 갈렸던 나라인데 하나의 길을 가면서 사회문제가 많이 해결됐다. 한국도 한 나라가 되면 사회문제 해결되고 더 큰 기회가 있을 거다."
 
김정은에게 기대하는 건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에 와서 경제적으로 발전된 모습을 보고, 앞으로 북한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면 좋겠다."
 
하노이=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