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리 “성접대 의혹, 메시지 조작”…기자 “그럴 이유 없다”

빅뱅 승리. [연합뉴스]

빅뱅 승리. [연합뉴스]

클럽 버닝썬 논란에 휘말린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26일 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날 SBS funE는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지난 2015년 12월 승리와 그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직원 등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한 채팅방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의 한 클럽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승리는 직원이 “케어 잘 하겠다”고 하자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답했다.
 
또 채팅방의 다른 참여자들은 “여자들을 준비하고 있으니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하라”는 등의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에 대해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유리홀딩스 측도 “이슈가 되고 있는 카톡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하고 있고 이는 확인 절차 없이 보도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를 최초 보도한 기자는 연예매체 텐아시아를 통해 “보도된 메시지를 조작 및 편집할 이유가 없다. 심각하게 저질적인 일부 표현을 순화한 것 외에 조작, 편집은 절대 없으며 모두 사실”이라며 “향후 수사기관에서 수사 요청을 원할 때는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