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80% “친일 잔재 청산되지 않았다”

제100주년 3.1절을 사흘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 빌딩 외벽에 대형 태극기가 부착되고 있다. [뉴스1]

제100주년 3.1절을 사흘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 빌딩 외벽에 대형 태극기가 부착되고 있다. [뉴스1]

국민 10명 중 4명은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연상되는 단어나 이미지로 유관순 열사를 떠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의 대다수는 여전히 친일 잔재가 청산되지 않았다고 여기는 것으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로는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절반 가까운 43.9%가 유관순이라고 답했으며, 대한독립만세(14.0%), 독립·해방·광복(9.6%)이 뒤를 이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로는 31.4%가 김구를 들었으며 상해(11.4%), 이승만(2.7%) 순으로 꼽았다.
 
친일잔재 청산 여부에 대해서는 절대다수인 80.1%가 ‘청산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별로 청산되지 않았다’(49.3%)와 ‘전혀 청산되지 않았다’(30.8%)를 합한 수치다.
 
반면 ‘청산되었다’는 답변은 15.5%에 그쳤다.
 
청산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절반인 48.3%가 ‘정치인·고위공무원·재벌 등에 친일파 후손들이 많아서’라고 답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말에는 69.4%가 ‘호감이 가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호감이 간다’는 답변은 19.0%에 머물렀다.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는데, 19~29세는 33.3%, 30대 20.3%, 40대 16.4%, 50대 15.7%, 60대 이상 12.9% 순이었다.
 
일본과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서는 ‘사죄와 보상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답변이 40.6%로 다수를 차지했으며, ‘역사 공동연구’(25.4%)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2월 1~8일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누리집(www.kore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