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빙상 스타 이영하 별세

이영하

이영하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1세대 스타였던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사진)이 25일 오후 7시 20분 담낭암으로 타계했다. 63세.
 
고인은 1970년대 한국 빙상의 간판선수로 활약했다. 경희고 3학년 때인 1976년 이탈리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3000m와 5000m에서 우승하며 당시 세계의 스타였던 에릭 하이든(미국)을 종합 2위로 밀어냈다. 이 메달은 한국 빙속이 국제 대회에서 따낸 첫 메달이었다.
 
이후 1985년 은퇴할 때까지 한국 신기록을 51차례나 갈아치웠다. 1991년부터 94년까지는 대표팀 감독을 역임했다. 빈소는 서울 강동구 경희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8일 오전 11시.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