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ssue&] 남태평양 국가 지도자들, 세계평화 실현 위해 HWPL과 손잡다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남태평양 국가 지도자들이 세계 평화 실현을 위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이 제시한 평화 국제법(DPCW)에 동의하며 지속적인 협력을 이뤄가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DPCW)’의 UN 결의안 상정과 채택을 위한 지지 활동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주 의사당에서는 HWPL 주최로 ‘2019 시드니 태평양 평화 지도자 회담’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아코바이탈렐리 투발루 총독, 깁스 살리카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장 등 태평양 국가 고위직 인사가 참여했다.
 
지난 19일 호주 시드니 뉴사이스 웨일스 주의회당에서 ‘2019 시드니 태평양 평화 지도자 회담’ 행사가 열렸다. [사진 HWPL]

지난 19일 호주 시드니 뉴사이스 웨일스 주의회당에서 ‘2019 시드니 태평양 평화 지도자 회담’ 행사가 열렸다. [사진 HWPL]

이날 회담은 다가오는 UN총회에서 전쟁종식 세계평화선언문(DPCW) 결의안 상정과 채택 지지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했다. ‘민족, 국경의 경계를 넘어선 평화문화 전파의 중심’이라는 주제로 지속 가능한 평화세계 구축을 위한 국제법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아코바이탈렐리 투발루 총독, 마셜제도 전 대통령을 비롯한 6명의 국회의장 및 대법원장과 3명의 장·차관은 ‘HWPL-남태평양 포괄적 합의서’에 서약했다. 이는 남태평양에 속한 8개국 12명의 고위급 지도자가 평화의 정신으로 DPCW의 발전을 위한 활발한 협력에 기여할 것을 의미한다.
 
DPCW는 국제법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법평화위원회’와 HWPL이 협력해 발표한 선언문이다. 모든 종류의 폭력을 근절하고 국가의 자결권, 민족 정체성, 평화문화의 전파를 골자로 하고 있다. HWPL은 이 선언문을 다가오는 2019년 UN총회에서 결의안으로 상정시키기 위해 평화를 찬성하는 국가의 지지 표명을 촉구하고 있다.
 
이만희 HWPL 대표는 “오늘날 우리가 세계 평화를 이뤄야 하며 이를 위해선 국제적인 기준이 세워져야 하므로 평화를 실현할 수 있는 국제법을 다시 만든 것”이라며 “전쟁을 종식 짓고 평화를 이루는 것만이 영원한 후대의 평생 유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깁스 살리카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장은 “DPCW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된 후 우리 모두 강력한 평화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며 “모든 태평양 지도자는 세계 가족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DPCW를) 검토하고 태평양 지역뿐 아니라 세계 평화를 위한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촉구했다.
 
HWPL 관계자는 “HWPL은 세계 평화 실현을 위해 30번째 평화순방에 나섰으며, 이를 통해 DPCW의 국가적 지지를 얻은 후 UN 결의안 상정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번에 남태평양 지도자가 DPCW를 지지해준 것은 HWPL에게 큰 힘이 돼 향후에도 협력을 통해 더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HWPL은 지난 13일부터 10일간 필리핀·호주·캄보디아 3개국에서 전·현직 정부 관계자 및 국제법전문가, 교육, 종교, 사회 분야 지도자 등을 만나 세계 평화 실현 해법으로 제시한 DPCW지지를 촉구하고 있다. HWPL 평화사절단은 일정을 마친 후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