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트럼프 영접엔 부총리…김정은엔 장관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 베트남 하노이 도착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베트남 하노이 도착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오후 8시57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착륙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같은 날 8시10분 중국 접경지인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한 지 약 12시간만이다. 중간 급유지인 영국ㆍ카타르 등을 거친 트럼프 대통령의 여정은 20시간41분이 소요됐다. 대서양을 건너 지구 반바퀴를 돈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 포스 원에서 내린 뒤 베트남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의 영접을 받았다. 김정은 위원장의 영접은 공산당 서열 13위인 보 반 트엉 선전담당 정치국원과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이 담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전용 방탄 특수차량인 ‘비스트’(beastㆍ야수)에 탑승해 숙소인 하노이 JW매리어트 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착륙 약 1시간 뒤 "크게 환대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며 "굉장한 인파, 너무도 많은 사랑!"이라고 트윗을 올렸다. 그가 호텔로 가는 길가엔 하노이 시민들이 꽃다발 등을 들고 나와 환영의 박수를 보냈다.  
 
북ㆍ미 양 정상 간의 두 번째 정상회담은 27일 오후 늦게 시작된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오후 김 위원장을 짧게 1:1로 만나 인사를 나눈 뒤 친교 만찬(social dinner)를 갖는다. 첫 날 일정은 말그대로 친교에 방점을 찍는다. 본격 핵 담판은 28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으로 이어진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도착해 화동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도착해 화동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별도로 이날 오전 하노이에 도착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김 위원장과 함께 도착했다.  
하노이=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