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덜란드 "북한行 의심되는 보드카 9만병 적발"

네덜란드 세관이 적발한 북한행 추정 러시아산 보드카. [로테르담 AFP=연합뉴스]

네덜란드 세관이 적발한 북한행 추정 러시아산 보드카. [로테르담 AFP=연합뉴스]

네덜란드 세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어기고 북한으로 밀수하려고 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러시아산 보드카 9만병을 적발했다.
 
26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세관은 지난 22일 로테르담 항에 정박해 있는 중국 코스코해운(Cosco shipping) 소속의 컨테이너선 '네부라호' 내 항공기 기체 아래에 있는 컨테이너에서 다량의 러시아산 보드카를 발견했다. 적발 당시 보드카는 30병씩 3000개 박스에 담겨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로테르담 세관 측은 이미 지난주 초에 이 선박의 밀수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연락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네덜란드 세관 측과 외교부는 어떤 근거로 이 보드카가 북한을 향할 것으로 추정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북한 반입 추정 보드카 9만병이 숨겨져 있었던 중국국적 컨테이너선 내부. [네덜란드 일간지 AD 웹사이트 촬영=연합뉴스]

북한 반입 추정 보드카 9만병이 숨겨져 있었던 중국국적 컨테이너선 내부. [네덜란드 일간지 AD 웹사이트 촬영=연합뉴스]

네덜란드 해외무역부 핵심 관계자는 세관 당국의 이 같은 적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는 북한에 제재를 부과했고, 이것들을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며 보드카가 담긴 컨테이너를 몰수하도록 지시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지난 2016년부터 이어진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에선 고급 주류 등 사치품의 대북 거래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