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장 폭행’ 강북구의원, 의원직 사퇴…상해 혐의로 추가 입건

최재성 서울특별시 강북구의회 의원. [사진 서울시]

최재성 서울특별시 강북구의회 의원. [사진 서울시]

동장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 강북구의회 최재성(40) 구의원이 26일 의원직 사퇴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은 제명…5년간 복당 금지

최 의원은 이날 주민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맡겨진 역할과 소임을 다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이 반성하며 의원직을 내려놓겠다”며 “상응하는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의원직 사퇴 의사를 나타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최 의원을 제명하고 앞으로 5년간 복당하지 못하도록 의결하고 최 의원에게 의원직 사퇴도 권고했다.
 
최 의원은 지난 22일 오후 8시40분쯤 강북구 수유동 한 음식점 앞에서 동장 조모(57)씨를 손과 발로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당시 폭행 피해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조씨는 우측 눈 위를 3바늘 꿰맨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경찰조사에서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때 질의응답 도중 최 의원과 언쟁을 벌인 일과 관련해 ‘기분을 풀자’는 취지로 저녁자리를 가졌다”며 “식당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최 의원이 다가와 시비를 걸더니 갑자기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강북경찰서는 조씨가 뇌진탕 등이 명시된 상해진단서를 제출함에 따라 폭행 혐의를 받아온 최 의원을 상해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지난 26일 뇌진탕 등 상해 진단서를 제출했다”며 “최 의원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최씨 변호인 측과 소환조사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