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백범 기념관서 국무회의…‘신한반도체제’ 원년 선언할 100주년 여론전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친일을 청산하고, 독립운동을 제대로 예우하는 것이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고 정의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출발”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에 있는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다.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6ㆍ25 이후 청와대·정부청사가 아닌 외부에서 국무회의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구 선생이 상해 임시정부 주석을 지낸 만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에 대한 국민들 관심을 환기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엔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 선생을 소개하는 KBS1 TV “나의 독립영웅”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그동안 독립운동 역사를 기억하고 독립운동가를 예우하는 국가의 자세를 새롭게 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이고,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된 뿌리가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 국무회의 의결을 통해 유관순 열사에게 국가유공자 서훈 1등급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키로 한 사실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유관순 열사가 3·1 독립운동의 표상으로 국민들 속에 각인되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1등급 서훈의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유관순 열사 서훈 추서가 3·1독립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관순 열사에게는 1962년 서훈 3등급인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됐으나 정부는 서훈 등급 상향을 요청하는 국민청원, 국회 특별법 제정 움직임 등을 고려해 이날 추가 서훈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백범 김구 묘소를 비롯한 임정요인 묘역을 찾아 참배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백범 김구 묘소를 비롯한 임정요인 묘역을 찾아 참배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이낙연 총리 등 국무위원, 노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과 함께 김구 선생을 비롯해 이봉창ㆍ윤봉길ㆍ백정기 등 삼의사 묘역과 안중근 의사 가묘, 임시정부 요인 묘역을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공동으로 추진키로 한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과 관련, “노무현 정부 시절 한때 중국 정부의 협조를 얻어 남북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사업을 한 적이 있었는데 찾지 못했다”며 “앞으로 남북, 혹은 남북중이 함께 공동 유해 발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 그 의미가 클 뿐 아니라 성공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오는 3·1절 기념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등 주변 정세를 반영해 ‘신한반도체제’에 대한 구상을 내놓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우리는 강대국들의 각축 속에서 우리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식민지로 전락했지만, 지금 국제사회에서 우리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졌다”며 “충분히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질서도 달라지고 있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스스로 그 변화를 주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더 이상 역사의 변방이 아니다”고 강조하며 “이제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넘어 새로운 100년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1919년 3ㆍ1 운동을 민주공화국의 시작으로 인식한다”며 “올해 3·1절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향후 또다른 100년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뜻에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을 올해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