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사로잡은 '극한직업', 역대 한국영화 흥행 9위[공식]


영화 '극한직업(이병헌 감독)'이 미국도 사로잡았다. 

26일 '극한직업' 측에 따르면, 지난 25일 북미 박스오피스 120만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북미 개봉 한국어영화 순위 9위에 등극했다.

글로벌 박스오피스 집계 사이트 RENTRAK에 따르면 121만 9858 달러(25일 기준)의 누적매출을 달성했다. '레고무비2', '알리타'와의 흥행 경쟁 속에서 일궈낸 성과라는 점에서 한국 코미디의 힘을 제대로 보여준 셈이다. 

'극한직업'은 LA, 부에나파크에서 1월 25일 선 공개 후 뉴욕/뉴저지, 시카고, 아틀란타, 워싱턴 D. C., 벤쿠버, 토론토 등 16개 도시에서 2월 1일 개봉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캘거리, 라스베이거스, 덴버, 볼티모어 등으로 상영관을 확장했으며 지난 15일 데일리시티, 포틀랜드, 휴스턴 등 5개 지역을 추가 개봉한 데 이어 지난 주말 보스턴과 디트로이트, 탬파까지 개봉관을 확장하며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 동안 미국에서 개봉한 한국 천만 영화들의 흥행 기록을 볼 때, 코미디 영화는 현지인들에게 문화적, 언어적인 장벽으로 인해 타 장르에 비해 한국 대비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약세를 보여 왔었다. 그러나 영화 '극한직업'은 이러한 장르의 한계를 극복, 박스오피스 100만 달러 돌파라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다는 측면에서 미국 내에서도 이목을 끌고 있다. 실제 미 유력 일간지 엘에이타임즈(LA Times)는 “이병헌 감독의 신선한 풍자와 유머, 에너지 넘치는 캐스팅의 속도감 있는 영화”라는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극한직업'은 지난 2월 7일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개봉해 역대 호주 개봉 한국어영화 순위 4위(관객 수 기준)에 오르기도 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0일 개봉, 100개 스크린에서 상영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여주고 있고, 대만에서는 22일 개봉해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르며 선전하고 있다. 싱가폴(2월 28일), 말레이시아(2월 28일), 브루나이(3월 28일), 홍콩(3월 28일) 등지에서도 개봉일을 확정지었으며, 필리핀, 일본 등지에서도 개봉을 준비 중에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