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암호화폐·블록체인은 한 몸, 안전한 P2P 거래 환경의 기반”

라이프&경제 스페셜 리포트 -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진단과 전망③
어떠한 권력기관의 간섭이나 감시를 받지 않고 개인과 개인의 거래(P2P·Peer to Peer)가 안정적으로 진행되는 일명 ‘개인 자유 거래’ 시대가 다가온다. 일일이 거래자의 신뢰성을 판단하고 거래 내용을 승인하는 중간 역할자는 필요 없다. 개인의 거래 내역을 담은 블록이 체인 형태로 연결되고 분산 저장되면서 블록 참여자(노드)의 과반수 동의를 얻었기에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만 활용하면 된다. 단순 정보 저장을 넘어 정보 활용, 금융 거래 등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 미래 산업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중앙일보 라이프 트렌드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전문가를 만나 연속 연재 기획으로 이 분야의 현재와 미래를 전망한다. 3회에서는 이정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대표를 만나 최신 블록체인 플랫폼 흐름부터 실생활에 활용된 사례 등에 대해 물었다.
 
 
인터뷰 이정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대표
지난 21일 인천시 송도동 블록체인기술연구소 사무실에서 만난 이정륜 대표가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되는 사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동하

지난 21일 인천시 송도동 블록체인기술연구소 사무실에서 만난 이정륜 대표가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되는 사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동하

 
이정륜 대표
인하대 공과대학원 공학박사 수료
前 과학기술부 유비쿼터스컴퓨팅 사업단
前 포아이주식회사 이사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대표
 
 
블록체인 기술, 쉽게 설명하자면.
“한마디로 말하면 ‘거래에 있어서 서드 파티(Third Party), 즉 제3의 중재자가 필요 없도록 돕는 기술’이다. 모든 거래는 정보를 기반으로 이뤄지는데, 지금까지는 중앙정부 기관이나 금융기관 등이 각 거래자의 정보가 진실인지 확인·보장하고 거래를 승인했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지정된 하나의 기관이 아닌 블록에 참여한 참여자(노드)들의 과반수 찬성으로 거래가인증된다. 중앙화된 기관 등이 없이도 개인과 개인의 거래인 ‘P2P 거래’가 블록체인 기술로 보다 신뢰성 있게 형성된다.”
 
‘암호화폐 활성화가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 도움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블록체인 기술 사용 형태는 두 가지로 구분된다. 기존에 거래를 진행하던 사업자 또는 개인끼리 갱신·축적되는 정보를 저장하고 효율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지정된 거래처들만 사용하는 네트워크인 ‘폐쇄형 블록체인’과 누구나 블록체인 생태계에 접근할 수 있고 참여자 모두가 정보를 저장·확인할 수 있는 ‘개방형 블록체인’이다. 비즈니스 관리 차원의 폐쇄형 블록체인에서는 정확한 정보 활용만으로도 거래자들의 이해관계가 성립되기 때문에 암호화폐의 필요성이 비교적 적다. 하지만 개방형 블록체인에서는 암호화폐가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블록에 참여한 참여자들의 과반수 승인으로 거래되는 특성상 참여자가 많을수록 거래의 안전성이 높아지는데, 이를 위해서는 많은 참여자를 거느릴 블록체인 유지 비용에 대한 보상, 즉 대가가 필요한 것이다. 그 대가로 탄생한 것이 암호화폐다. 이 때문에 개방형 블록체인에서는 한 몸처럼 암호화폐를 분리할 수 없다. 블록을 생성할 때마다 보상으로 제공되는 암호화폐는 시장에서 팔리고 구입되며 블록체인 기술 연구 비용으로 활용되곤 한다.”
 
누구나 도움이 되고 필요한 정보라면 검증할 필요가 있나. 필요 없다면 블록체인 기술 유지 대가인 암호화폐도 필요 없는 것 아닌가.
“누구에게나 도움이 되는 정보를 올리고 확인할 수 있는 포털 사이트 이야기라면 정보 검증 과정이 비교적 중요치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만약 자산이 걸린 문제라면 어떨까. 거래로 경제적 이익과 손해를 얻는다고 생각해 보자. 철수가 영희에게 100만원을 주기로 했다고 할 때 블록체인 검증 과정이 없다면 철수가 영희에게 돈을 주지 않고도 돈을 줬다고 잘못된 정보를 올릴 수 있는 것이다. 이처럼 정보 속성에 따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승인 과정의 중요성이 달라진다. 참여자가 많아 신뢰성이 높은 거래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정교한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하고 여기에서 발생하는 암호화폐도 필수적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실생활에 접목하고 있는 구체적인 사례가 있나.
“현재 가장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는 분야로는 게임을 꼽을 수 있다. 게임은 철저히 디지털 환경에서 발전하고 있는 산업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베팅 게임이나 온라인 카지노 같은 경우, 각 참여자의 베팅 정보 등이 게임 진행에 중요한데 이러한 정보를 블록체인 기술로 기록하고 승인한다. 실제 블록체인기술연구소는 홍콩 게임회사인 IWC와 협업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이오스 크롬’ 블록체인 기술을 게임 시스템에 적용했다. 이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과 게임 협업 성공사례로 지난해 11월 마카오에서 열린 한 게임쇼에 소개된 바 있다.”
 
블록체인 기술 플랫폼, 세계적인 흐름은.
“개방형 블록체인만 이야기한다면 크게 두 가지 이슈가 있다. 먼저 초당 거래 처리 횟수를 의미하는 ‘TPS(transactions per second)’를 늘리는 것이다. 한 번 거래할 때마다 20~30분씩 걸린다면 아무리 좋은 시스템이어도 이용자는 등을 돌릴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도 문제점은 있다. TPS를 늘리면 거래는 빨라지지만 대신 거래 신뢰성과 보완 부분에서 취약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TPS를 늘리며 이 같은 문제점도 모두 보안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요즘 블록체인 기술 업계에서 화두다. 두 번째는 수수료 줄이기다. 거래할 때마다 수수료가 발생하는데 요즘 금융권에서도 수수료를 없애는 추세에 누가 수수료 지불을 좋아하겠나. 거래에 있어 수수료를 없앨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 두 번째 이슈다.”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 시장을 전망한다면.
“블록체인 기술 발전은 긍정적으로 보지만 암호화폐 시장은 어둡게 보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개방형 블록체인이 있는 한 암호화폐도 상생하고 발전할 것이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