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언론 "자위대 10월 관함식, 한국 초청 보류 중국은 초청"

 일본 방위성이 올 10월 개최하는 해상자위대의 관함식을 앞두고 한국 해군 초청을 보류하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레이더 조준 문제를 비롯 양국 방위당국간 갈등때문이라고 이 신문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산케이는 “3년에 1번 정도 열리는 관함식엔 다수의 해상 자위대 함정과 항공기가 참가하며 우호국의 해군 함정도 ‘축하 부대’로 초청한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열린 관함식에도 미국과 호주, 인도, 프랑스 외에 한국 해군의 구축함 대조영함이 참가했다.  
 
하지만 산케이 보도에 따르면 올 10월 관함식과 관련해선 일본 방위상이 미국과 호주, 인도, 싱가포르 는 물론 중국에까지 (참가) 안내를 했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아직 초청을 보류하고 있다는 것이다. 
 
 
산케이는 "한국이 레이더 조준 문제에 대해 전향적인 대응을 한다면 초청하는 게 가능하겠지만 현재 상황이 계속되면 어렵다“는 방위성 간부의 말을 전했다.
 
지난해 12월 동해상에서 발생한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과 일본 P-1 초계기의 레이더 겨냥 논란과 관련해 일본 방위성이 공개했던 영상 [일본 방위성 유튜브 캡쳐]

지난해 12월 동해상에서 발생한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과 일본 P-1 초계기의 레이더 겨냥 논란과 관련해 일본 방위성이 공개했던 영상 [일본 방위성 유튜브 캡쳐]

또 "관함식은 총리가 참가하는 해상 자위대의 큰 이벤트다. 한국을 초청하면 일본이 이미 레이더 조준 문제를 용서했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줄 것이다. 한국이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하지 않는 한 초청은 있을 수 없다"는 자민당 의원의 발언도 함께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