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 서울에 첫 선…이마트 구원투수 될까

이마트는 기존 월계점 주차부지를 증축해 만든 트레이더스 월계점을 다음 달 14일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매장 면적은 9917㎡(3000평)이며, 연면적은 축구장의 6.5배 크기인 4만5302㎡(1만 3704평)에 달하는 대형 매장이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는 기존 월계점 주차부지를 증축해 만든 트레이더스 월계점을 다음 달 14일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매장 면적은 9917㎡(3000평)이며, 연면적은 축구장의 6.5배 크기인 4만5302㎡(1만 3704평)에 달하는 대형 매장이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점인 ‘트레이더스’ 서울 1호점인 월계점이 내달 문을 연다. 지난 2010년 경기도 용인시에 첫 점포를 선보인 이후 9년 만의 서울 입성이다.  
 

트레이더스 서울 1호점 월계점
첫 점포 이후 9년 만의 서울 입성
이마트 구원 투수 할 지 주목

이마트는 기존 월계점 주차부지를 증축해 만든 트레이더스 월계점을 다음 달 14일 오픈한다고 25일 발표했다. 매장 면적은 9917㎡(3000평)이며, 연면적은 축구장의 6.5배 크기인 4만5302㎡(1만 3704평)에 달하는 대형 매장이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월계점 신축과 더불어 기존 이마트 매장을 2개 층에서 3개 층으로 증축할 예정이다.  
 
트레이더스 1호점이 월계동에 들어서는 이유는 접근성이 뛰어난 인구 밀집 지역이어서다. 이 지역은 노원ㆍ도봉ㆍ강북 등 서울시의 6개 핵심 행정구의 중심부에 자리 잡고 있다. 점포 반경 3㎞ 이내엔 거주인구 120만명이, 반경 7㎞ 이내에는 100만 세대, 240만명이  거주하는 서울 내 최대 규모 상권 중 하나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서울 동북권 르네상스 개발 계획의 핵심 지역인 데다, GTX 노선 확정 및 노후 아파트 재건축 추진과 같은 호재가 있어 인구 유입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또 동부간선도로 및 외곽순환도로의 진·출입 지역에 인접해 서울 강북 6구는 물론 구리와 남양주, 의정부에서도 접근이 편리해 서울 내 이마트 매장 가운데 가장 뛰어난 접근성을 가진 매장이다.  
 
트레이더스 1호점이 월계동에 들어서는 이유는 접근성이 뛰어난 인구 밀집 지역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은 노원ㆍ도봉ㆍ강북 등 서울시의 6개 핵심 행정구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다. [사진 이마트]

트레이더스 1호점이 월계동에 들어서는 이유는 접근성이 뛰어난 인구 밀집 지역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은 노원ㆍ도봉ㆍ강북 등 서울시의 6개 핵심 행정구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 측은 트레이더스 월계점을 통해 그동안 코스트코 의정부점과 서울 중랑구 상봉점으로 몰렸던 서울 동북부 소비자를 적극적으로 공략해 흡수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연매출 목표를 1400억원으로 잡았다. 기존 이마트 월계점 예상 매출까지 더하면 이곳에서만 연 매출 2500억원을 올려 지역 최고 수준의 유통업체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가격과 품질 경쟁력을 동시에 갖춘 초격차 MD와 같은 차별화 전략을 펼친다. 트레이더스는 한국형 장보기에 적합한 신선 먹거리와 즉석조리식품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예를 들어 프리미엄 수입고기로 분류되는 호주산 와규를 기존 백화점 평균 가격 대비 최대 40~50% 저렴한 가격에 내놓는 식이다. 대표상품인 ‘가즈아 부대찌개’의 경우 기존의 공장 제조 방식이 아닌 매장에서 직원이 직접 만드는 방식을 적용했다.  
 
또 축산코너는 육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스테이크 존을 만들고, 숙성 한우 등심과 숙성 삼겹살과 같은 프리미엄 숙성육 판매대를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와인이나 치즈, 반려동물 사료 등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상품에 대한 연관 카테고리 매장도 확대한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조감도. [사진 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조감도. [사진 이마트]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은 “열린 창고형 할인점으로 비회원제로 운영하는 트레이더스는 이번 월계점을 통해 경쟁점에서 따라올 수 없는 완전히 새로운 상품과 매장으로 고객을 맞을 것”이라며 “이마트의 신성장동력인 트레이더스의 서울시대 개막과 동시에 서울동북부넘버원 점포의 위상을 달성하겠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트레이더스가 실적 부진에 빠진 이마트 구원 투수 역할을 할 지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트레이더스 매출은 1조 91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5.5%, 영업이익은 629억원으로 23.9% 늘었다. 같은 기간 이마트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4%, 26.4%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마트는 올해 트레이더스 추가 출점과 상품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트레이더스의 본격 서울 진출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서울 내에서 더이상 트레이더스가 들어설 만한 부지를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마트 월계점의 경우 기존 주차장을 활용한 만큼 추가 대지 매입을 고려하지 않아도 됐지만, 서울 다른 곳에서 매장 확장은 어려울 것”이라며 “서울 시내에 얼마나 많은 창고형 할인점이 신규 출점할지 미지수”라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