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비스트’ 2대 하노이 JW 메리어트 호텔 뒤편서 포착

오는 27~28일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태울 전용차량 ‘비스트’가 베트남 하노이에서 주인 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호위차량에 둘러싸인 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 주차된 미 대통령 전용 차량 비스트. 사진=이근평 기자

호위차량에 둘러싸인 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 주차된 미 대통령 전용 차량 비스트. 사진=이근평 기자

 

미군 수송기로 운송 후 내부 점검
검은색 밴, 대형 탑차가 에워싸

24일 트럼트 대통령의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 뒤편에 주차돼있는 비스트는 검은색 밴과 대형 탑차(박스 모양의 화물칸을 갖춘 트럭) 등으로 둘러싸여 있었다. 대통령을 태우지 않을 '미끼' 역할의 비스트를 포함 두 대가 나란히 섰고 그 뒤에는 비스트와 같은 브랜드 캐딜락 SUV가 자리했다. 그 주위를 다른 밴과 대형 탑차 등이 에워싸고 있는 모양새였다.  
 
미군 수송기로 운송된 이들 비스트 군단은 전날부터 이곳에 모습을 드러냈다. 호텔 직원들은 함구령 때문에 비스트를 찾는 취재진에게 "모른다"는 대답을 하거나 "지하주차장에 있다"며 연막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날 오전 포착된 비스트 차량에선 미국 측 경호 관계자들이 내부 점검을 하고 있었다. 이들 관계자는 취재진이 촬영하는 모습을 보자 안된다고 제지했고 물러설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24일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미 대통령 전용차량 비스트가 포착됐다. 2대가 함께 다니면서 1대엔 대통령이 탑승하고, 1대는 미끼 차량의 역할을 수행한다. 사진=이근평 기자

24일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미 대통령 전용차량 비스트가 포착됐다. 2대가 함께 다니면서 1대엔 대통령이 탑승하고, 1대는 미끼 차량의 역할을 수행한다. 사진=이근평 기자

비스트는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내부를 깜짝 소개해 화제가 됐다. 이날 가까이에서 본 비스트는 ‘야수’라는 별명에 걸맞게 육중한 모습이었다. GM 캐딜락 원이 원형으로 길이가 5.5m에 이르고 무게는 9t에 달한다. 문짝과 밑바닥 두께는 각각 20.3cm, 12.7cm다. 방탄 소재로 돼있어 각종 폭발에도 내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총격을 견딜 수 있도록 13㎝ 두께의 방탄유리가 적용됐으며 창문 개폐는 운전석 쪽 창문 8㎝만 가능하다. 그러나 썬팅이 진하지 않아 내부가 비교적 잘 들여다보였다. 일반 차량과 다른 차량 문의 열쇠구멍도 특징이다. 문을 여는 방법은 경호 관계자만 안다고 한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내부에는 야간투시 카메라, 최루탄 발사기, 소방장치, 내부산소공급장치, 대통령의 부상 가능성을 고려한 수혈용 혈액, 산탄총 등이 탑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비스트가 움직일 땐 원격 무선폭파 시도를 무력화하기 위해 전파교란 장치를 탑재한 차량, 구급차, 경호원들을 태운 방탄차량 등이 함께 이동한다고 한다.
 
하노이=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