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WC19]로봇이 건네는 붉은 장미…‘모바일’의 경계가 사라진 세상

SK텔레콤 전시관 내부의 '5G 커넥티드 팩토리' 솔루션 중 하나로 소개된 로봇이 모델에게 붉은색 장미 꽃다발을 전해주고 있다. 붉은색 드레스는 스페인의 플라멩고 의상을, 붉은 장미는 '산조르디의 날'에 남성이 여성에게 붉은 장미꽃을 선물하는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을 연상시킨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 전시관 내부의 '5G 커넥티드 팩토리' 솔루션 중 하나로 소개된 로봇이 모델에게 붉은색 장미 꽃다발을 전해주고 있다. 붉은색 드레스는 스페인의 플라멩고 의상을, 붉은 장미는 '산조르디의 날'에 남성이 여성에게 붉은 장미꽃을 선물하는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을 연상시킨다. 사진 SK텔레콤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전세계 이동통신 신기술이 총집합하는 'MWC 2019'가 25일 개막해 나흘간의 공식 일정이 펼쳐진다· 올해부터는 MWC가 10여 년 만에 행사명에서 모바일(Mobile)을 드러내지 않을 만큼 통신은 이제 자율주행차나 스마트홈, 공장이나 농장 같은 우리의 모든 생활속에 파고 들고 있다. 'MWC 2019'의 주제는 '지능형 연결성'·모바일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사람과 사물을 연결하는 초연결의 현장이 펼쳐지고, 제조나 통신의 경계를 넘나든 전세계 ICT업체들의 새로운 서비스가 첫선을 보인다·올해 MWC는 전세계에서 2400개 업체, 15만여명의 ICT관련 종사자가 집결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의 생활을 완전히 바꿀 5G(세대) =올해는 5G가 상용화하는 첫 해다. MWC 참가 기업들은 올해 5G를 통해 생활이나 산업이 어떻게 변화할 지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세계에서 처음으로 3월 말 실생활에 5G를 처음 상용화하는 국내 이통 3사의 발걸음이 빠르다. SK텔레콤은 현실을 그대로 본 떠 만든 가상공간에서 한 활동을 그대로 현실 세계에 반영하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을 선보인다. VR기기를 쓰고 가고싶은 호텔 방을 미리 가보고, 호텔방 인테리어를 바꾸고 예약까지 한꺼번에 할 수 있다.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가상현실,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자율 주행,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KT 직원과 모델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벙커(Bunkers del Carmel)에서 MWC 2019 KT 전시관에서 선보일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360도 비디오 솔루션, 5G AR 서포터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KT

KT 직원과 모델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벙커(Bunkers del Carmel)에서 MWC 2019 KT 전시관에서 선보일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360도 비디오 솔루션, 5G AR 서포터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무인 로봇카페 비트에 기가지니 솔루션을 적용한 ’비트2E‘를 선보인다. KT는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등 6개 존을 구성하고, VR기반 실감 미디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5G 스카이십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MWC KT 전시관에서 부산 해운대 상공에 떠있는 5G스카이십 카메라를 원격으로 조정하고 실시간 고화질 영상을 전송 받는 장면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 팩토리와 로봇 원격제어, 지능형CCTV,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자율주행 HD 맵 등을 소개한다. 특히 바로셀로나 현장에서 한국 평택의 공장을 연결해 물류나 로봇 등을 조정하는 기술을 선보이며 5G의 특성인 대용량과 빠른 속도의 기술을 실연해 보일 계획이다. 미디어 분야에서는 프로야구ㆍ골프ㆍ아이돌 라이브 기능과 AR(증강현실)ㆍVR, 홀로그램 스피커 서비스를 선보인다. 미국 이통사인 AT&T는 실시간으로 위험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사이버 보안 기술과 스마트 헬스 케어를 선보일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MWC에서 자사의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진화된 프로야구 골프, 공연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MWC에서 자사의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진화된 프로야구 골프, 공연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LG유플러스

 
◇중국의 반격 시작될까=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쇼(CES 2019)에서 중국은 ‘기술 굴기’가 꺾인게 아니냐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뚜렷한 혁신성을 보이지 못했다. 미국이 화웨이를 정조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세가 다소 눌린 듯한 모습이었다. 이에따라 미·중 무역전쟁터와는 멀찍이 떨어진 유럽에서 열리는 MWC에서 중국이 어떤 반전을 이뤄낼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중국이 5G와 폴더블폰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주면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것으로 평가 받는 우리와 향후 불꽃튀는 경쟁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선보인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를 공개하면서 5G 경쟁의 신호탄을 터트렸다. 이어 24일엔 바르셀로나에서 LG전자와 화웨이, 샤오미 등이 5G스마트폰을 공개한다.
특히 폴더블폰은 한·중전의 최대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화면을 안으로 접느냐(인폴딩) 밖으로 접느냐(아웃폴딩), 듀얼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형태의 폴더블폰을 볼 수 있게 된다. 삼성은 화면을 안쪽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을, 화웨이는 화면을 바깥쪽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폰을 전시한다. LG전자는 스마트폰에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떼었다붙였다 할 수 있는 듀얼 디스플레이 5G폰을 선보인다.  
 
MWC 개막을 이틀 앞둔 23일(현지시간), 모델들이 삼성전자 최초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MWC 개막을 이틀 앞둔 23일(현지시간), 모델들이 삼성전자 최초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점점 치열해지는 글로벌 합종연횡=초반에는 기업들이 당장 5G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수익이 크지 않은 만큼 B2B(기업간 거래)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스마트 오피스,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시티 등이다. 독일의 도이치 텔레콤은 지능형 바이오 에어 필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미세한 입자와 소음 공해를 줄여 도심 속 인프라를 개선하는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이다. 일본의 NTT 도코모는 ‘스마트 월드’를 내세웠다. 파나소닉과 공동으로 개발한 실시간 사람 추적 시스템부터 경험 많은 농부들의 노하우를 머신러닝으로 적용한 스마트 농업 등을 선보인다. IBM은 캐나다의 통신사 벨캐나다와 토론토의 마컴시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파일럿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마컴 시의 건물을 모니터링하고 폭풍이나 홍수 같은 자연 재해를 감지하는 프로젝트다.
 
LG전자ㆍLG유플러스는 "LG와 함께 시작하는 5G"를 주제로 제3홀 내 전시관을 마련, 5G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 LG전자

LG전자ㆍLG유플러스는 "LG와 함께 시작하는 5G"를 주제로 제3홀 내 전시관을 마련, 5G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 LG전자

이번 MWC는 특히 단말기 제조사·장비회사·이동통신사 등 ICT업계의 합종연횡의 장이 될 전망이다. 인공지능(AI)ㆍ사물 인터넷(IoT)ㆍARㆍVR 등의 서비스가 융합하는 초연결 사회가 되면서 산업간 벽을 허문 융합 서비스 시대가 펼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글로벌 기업들의 트렌드를 파악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려는 기업간 기싸움도 치열하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4일 세계통신사업자연합회(GSMA) 보드미팅에 참석해 B2B 서비스인 ‘5G 스마트팩토리’와 세계 최초 ‘5G스마트오피스’의 성공 사례를 소개하고 글로벌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황창규 KT회장은 2015년ㆍ2017년에 이어 올해 2019년에 세번째 기조연설에 나선다. 주요 기업 미팅을 통해 5G 상용화에 대한 글로벌 협력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역시 미국 버라이즌ㆍ티모바일, 영국 보다폰 등 글로벌 사업자들과 만나 5G 전략 및 사업협력방안, B2B서비스 발굴 사례, 서비스 준비 현황을 논의한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