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샘 해밍턴 “윌리엄·벤틀리 보고싶다며 집까지 찾아와” 자제 당부

[일간스포츠·샘 해밍턴 인스타그램 캡처]

[일간스포츠·샘 해밍턴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샘 해밍턴이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23일 샘 해밍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우리 애들은 팬들 많아서 늘 감사하다. 근데 우리 집에 와서 벨 누르고 애들 보고싶다 사진 찍고 싶다고 안 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우리 집은 우리 개인 공간이고 우리 사생활 있으니 그러지 말아요. 지킬 것 지키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샘 해밍턴의 두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