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의 ‘더 비스트’ JW메리어트 호텔서 포착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메리어트 호텔에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 '뉴 비스트'가 주차돼 있다.[뉴스1]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메리어트 호텔에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 '뉴 비스트'가 주차돼 있다.[뉴스1]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차량이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포착됐다.

‘캐딜락 원’ 2대 호텔 내 주차돼
메리어트 호텔 숙소로 확정된 듯

 
JW메리어트 호텔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로 일찌감치 거론됐던 호텔인 만큼, 대통령 전용 차량의 도착은 이 호텔이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확정됐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육중한 외관 때문에 ‘비스트’(Beast·야수)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차량 ‘캐딜락 원’ 두 대는 이날 오전 JW메리어트 호텔에 도착했다.
 
미국 측 관계자들은 이후 '캐딜락 원' 앞에 검은색 밴 차량으로 막아 취재진이 사진이나 영상을 찍는 호텔 바깥 도로 쪽에서는 보이지 않도록 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메리어트 호텔에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 '뉴 비스트'가 주차돼 있다. [뉴스1]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메리어트 호텔에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 '뉴 비스트'가 주차돼 있다. [뉴스1]

특히 호텔 내 베트남 측 경호 관계자들은 '캐딜락 원'을 찍은 일부 사진기자들의 카메라를 확인한 뒤 사진을 지울 것을 요구하는 등 경호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회담을 마친 뒤 건물 밖 정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산책하던 중 김 위원장에게 '캐딜락 원' 내부를 살짝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앞서 미국 측은 지난 20일 대형 C-17 수송기 편으로 대통령 전용 헬기 '마린 원'을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통해 공수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