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먼저 간다' 메모 남기고…펜션서 20대男 3명 숨진 채 발견

경남 거제시 펜션에서 20대 남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펜션 안에서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과 ‘먼저 간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거제시 한 펜션에서 20대 남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경남 거제시 한 펜션에서 20대 남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23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5분쯤 거제 사동면의 한 펜션에서 이모(25)씨 등 남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주인이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인천에서, 나머지 2명은 부산에서 왔으며, 이들은 지난 21일 오후 4시쯤 이 펜션을 방문해 저녁에 술과 고기를 먹으며 시간을 보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펜션 주인은 애초 2박 3일 일정으로 방문한 이들이 오랫동안 인기척이 없자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시신을 발견했다.
 
검안 결과 사망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나타났으며, 경찰은 이들이 어떻게 만나 거제의 펜션에 숙박하게 됐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우울증을 앓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적 있다"는 유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3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