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훈 '20대男 교육 부족' 논란에 "상처 됐다면 죄송"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문재인 정부에 대한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이 전 정부의 교육 탓이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오해를 불러 일으켜서 상처가 된 분들이 있다면 이유 불문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설 의원은 22일 공식 입장을 통해 "젊은 세대를 겨냥해 발언한 게 아니다"라며 "교육이 인간의 의식과 사고를 규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원인의 한 측면에서 교육·환경의 영향과 정책의 구조적 문제를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모든 책임은 열악한 교육환경을 만든 나를 포함해 여야 정치권과 기성세대에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설 의원은 21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0대 남성층의 지지가 여성에 비해 낮은 이유에 대해 "이분들이 학교 교육을 받았을 때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다. 그때 제대로 된 교육이 됐을까 이런 생각을 먼저 한다"고 발언했다.
 
이에 젊은 층이 모이는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거센 반발이 확산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정말 이런 생각이라면 민주당도 우릴 개·돼지로 보는 거다"라는 비판이 이어지기도 했다.  
 
야당에서는 설 의원의 의원직 사퇴까지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당은 "본인이 속한 진영을 지지하지 않으면 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한 멍청이가 된다는 것이냐"며 "민주당은 설훈 최고위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도 "청년들의 건전한 불만을 전 정권의 교육 탓으로 돌리는 것은 비열한 언사"라고 비난했고 평화당은 "국민 상식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날을 세웠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