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 북미정상회담 의제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국 감축'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국 감축'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주한미군 감축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논의 대상이 아니다. 주한미군 철수 문제는 협상 테이블에 없다"고 못박았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 대표단과의 무역협상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은 북한의 핵무기 포기를 압박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방송된 미 CBS 방송 프로그램 인터뷰에서도 '한국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 다른 얘기는 한 번도 안 했다"라고 답한 바 있다. 미국은 현재 한국에 약 2만8500명의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누가 알겠느냐. 하지만 그곳에 군대를 주둔시키는 것이 매우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방위비 분담 문제를 거론하면서도 "하지만 나는 아무런 계획이 없다. 나는 그것을 없애는 것에 대해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북미 실무협상의 미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지난달 31일 스탠퍼드대학 강연에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와 관련, "이런 트레이드오프(거래)를 제안하는 어떤 외교적 논의에도 관여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전혀 논의된 바 없다"라고 말했다.
 
한미는 지난 10일 주한미군 주둔비를 작년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 원으로 하고 유효기간을 올해 1년으로 하는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문에 가서명, 정상회담에 앞서 한미 동맹에 부담이 될 수 있는 위험요인을 가까스로 봉합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뒤인 12일 "방위비 분담금은 올라가야 한다"며 향후 추가 인상 방침을 밝혔다.
 
이와 관련, CNN은 전문가들에 따르면 '계약기간 1년' 조항으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 올릴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