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디 인도 총리 “한반도 비핵화·평화 위해 최선 다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빈방한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와 역내를 넘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양국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한·인도 정상회담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됐다.
 

한·인도 정상회담
인도 원전 건설에 한국 참여 논의
국빈 오찬에 이재용·정의선 참석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모디 총리는 오는 27~28일 열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하며 한반도 평화에 대한 변함 없는 지지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모디 총리도 “문 대통령이 상당히 많은 노력을 기울인 덕분에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이 이뤄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확고한 확신과 인내에 경의를 표한다. 앞으로도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상회담에서는 인도의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에 한국이 참여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비제이 케샤브고케일 수석차관은 “인도는 앞으로 원전 7기를 추가로 건설할 야심 찬 계획이 있다”며 “한국이 원전 건설 사업에 직접 참여해 인도의 원자력 발전에 기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40년 동안 독자적인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고 운영하며 안정성과 경제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인도가 원전을 건설한다면 한국 업체들이 큰 기여를 할 수 있다. 한국에 많은 기회를 주면 고맙겠다”고 답했다.
 
우주 분야의 양국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됐다. 모디 총리는 “인도는 달 탐사를 위해 찬드라얀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함께 협력해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고, 고케일 차관도 “한국이 위성을 발사할 때 인도의 발사체를 사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인공위성(1999년 우리별 3호)이 인도의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된 경우가 있었다”며 “인도가 우주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지니고 있으며 앞서가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 두 나라가 함께 달을 탐사할 때까지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모디 총리를 위한 국빈 오찬을 주최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사에서 “올해는 마하트마 간디 탄생 150주년이자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라며 “양국이 세계 평화를 향해 손잡고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인도는 한반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과거의 긴장과 여러 우려들이 희망으로 변하고 있다”며 “비핵화와 평화를 향한 여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빈 오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도 참석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