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신 못하겠네" 인천 '스쿨 미투' 가해자들, 검찰 송치

청소년 페미니즘 모임 등이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스쿨미투'에 대한 정부의 책임있는 태도를 촉구하는 '스쿨미투, 대한민국 정부는 응답하라'를 개최, 참석자가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청소년 페미니즘 모임 등이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스쿨미투'에 대한 정부의 책임있는 태도를 촉구하는 '스쿨미투, 대한민국 정부는 응답하라'를 개최, 참석자가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한 여자중학교의 '스쿨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스쿨 미투'는 교내 성폭력을 고발한 운동을 말한다. 
 
22일 인천 부평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인천시 부평구 모 여자중학교 40∼50대 교사 A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 등은 욕설과 함께 신체 비하성 발언을 하는 등 학생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한 신체 비하성 발언은 "몸무게가 그게 뭐냐", "너 남자도 못 만나겠다" 등이다.
 
청소년 페미니즘 모임 등이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스쿨미투'에 대한 정부의 책임있는 태도를 촉구하는 '스쿨미투, 대한민국 정부는 응답하라'를 개최, 한 취재진이 현장을 취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소년 페미니즘 모임 등이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스쿨미투'에 대한 정부의 책임있는 태도를 촉구하는 '스쿨미투, 대한민국 정부는 응답하라'를 개최, 한 취재진이 현장을 취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중학교 학생들은 지난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피해 사실을 공론화했다. 학생들은 지난해 9월 초부터 이 중학교 교사가 학생에게 "넌 왜 이렇게 춥게 입고 다니니. 나중에 임신 못 하겠네"라고 성희롱 발언을 하거나 욕을 하고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인천시교육청은 전교생을 조사해 지난해 10월 교사 25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중학교 학생들과 교육청이 수사 의뢰한 25명을 조사해 이 중 혐의가 인정된 3명을 입건해 송치했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기 스쿨 미투 폭로가 나온 인천시 중구의 또다른 여자고등학교의 교사 4명도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추행, 아동복지법 위반, 모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