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계 빚 1534조, 또 사상 최대…증가세 주춤했지만 위험 수위

가계 빚이 1년 만에 83조8000억원 늘었다. 증가세는 다소 주춤해졌지만 여전히 ‘위험 수위’로 지적됐다.
KB국민은행의 주택자금대출 창구. [연합뉴스]

KB국민은행의 주택자금대출 창구. [연합뉴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가계신용 잔액은 전년보다 5.8% 늘어난 1534조6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다시 썼다. 은행 등 금융회사의 가계대출에다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하고 아직 갚지 않은 돈(판매신용)을 포함한 금액이다.
 
지난해 가계신용 증가율은 2013년(5.7%) 이후 가장 낮았다. 연간 증가 규모로는 2014년(66조2000억원) 이후 4년 만에 처음으로 100조원을 밑돌았다.
 
지난해 가계 빚 증가세가 주춤한 것은 가계대출 규제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9ㆍ13 부동산 대책에서 다주택자의 주택담보대출을 사실상 차단했다. 이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도입해 돈줄을 바짝 죄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4분기 가계 빚 증가 규모는 20조7000억원으로 1년 전(31조6000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분기 기준으로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4분기(10조2000억원) 이후 증가 규모가 가장 작았다.
 
KB국민은행 여의도 영업부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는 모습. [뉴스1]

KB국민은행 여의도 영업부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는 모습. [뉴스1]

하지만 가계소득이 늘어나는 속도보다는 가계 빚이 늘어나는 속도가 여전히 빠른 것으로 추정된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가계처분가능소득 증가율이 2017년(4.5%)과 비슷하다고 보면 가계가 벌어들인 소득보다 가계부채 증가율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가계 빚 중 금융회사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1444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74조4000억원(5.4%) 증가했다.
 
그중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713조1000억원으로 52조4000억원(7.9%) 늘었다. 1년 전(43조3000억원)보다 증가 규모가 컸다. 2∼3년 전 분양받은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며 잔금 대출과 전세자금 대출 수요가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재건축 아파트 견본주택이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재건축 아파트 견본주택이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아파트 입주 물량은 45만4000가구로 1년 전(38만7000가구)보다 증가했다”며 “정부가 관리하는 주택도시기금의 전세자금대출이 은행 재원으로 전환되며 은행 가계대출이 늘어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ㆍ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지난해 말 320조7000억원으로 6조8000억원(2.2%) 늘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2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었다.
 
보험ㆍ카드사 등 기타 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3조4000억원 감소한 41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판매신용 잔액은 90조2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9조4000억원(11.6%) 늘었다. 2017년(8조1000억원)보다는 증가 규모가 다소 확대됐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