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독도는 우리 고유 영토…일본 도발 중단하라"

울릉주민과 관광객, 늘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 독도재단 회원들 22일 오후 울릉도 도동항에서 열린 '다케시마의 날' 철회 촉구 궐기대회에서 일본의 다케시마 날 철회와 독도침탈 만행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릉주민과 관광객, 늘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 독도재단 회원들 22일 오후 울릉도 도동항에서 열린 '다케시마의 날' 철회 촉구 궐기대회에서 일본의 다케시마 날 철회와 독도침탈 만행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가 일본 시마네현이 22일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의 날' 행사를 열고 일본 정부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기로 한 데 대해 강력 항의하고 행사 철폐를 촉구했다.  
 
외교부는 22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측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행사 철폐를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자세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독도가 1905년 '다케시마'란 이름으로 시마네현에 편입 고시된 자국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시마네현은 2006년부터 다케시마 편입 고시일인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 행사에 차관급인 정무관을 참석시키는 건 2013년부터로 올해가 7년째다. 일본 정부는 안도 히로시(安藤裕)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