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최순실 태블릿 PC, 조작됐을 가능성 있어"…첫 언급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혐의 입증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최순실씨의 태블릿 PC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21일 KBS 1TV를 통해 생중계된 당 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김진태 의원의 '태블릿 PC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 의원은 '태블릿 PC에 대해 문제가 있다는 주장들이 많다. 어떤 입장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황 전 총리는 "태블릿 PC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가 많이 충분히 이루어진 부분이 있었다"라며 "잘못된 부분이 많다는 것을 토대로 해서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재차 '조작된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는가'라고 묻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보고 있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 발언을 토대로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입장을 다시 물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님이 한 푼도 받은 적이 없는데 정당성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하지 않으셨는가. 태블릿 PC도 부당하다고 하면 (탄핵이 )잘못된 거 아닌가"라고 질문했다.

황 전 총리는 "왜 2년 동안 이 문제에 매여있는가"라며 "미래로 나가자"라고 말했다.

앞서 황 전 총리는 지난 19일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어쩔 수 없었다'는 질문에 대해 X를 들며 탄핵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시하기도 했다.

그는 "객관적인 진실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는데 정치적 책임성을 물어 탄핵 결정을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박 전 대통령이 돈 한 푼 받은 것이 입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탄핵이 타당하냐는 부분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헌재의 결정에 대해서는 존중을 한다"면서도 "다만 제 의견을 묻는다면 절차상의 하자가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해 '부당성'에 방점을 찍었다.

kafk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