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3·1절 100주년 공동행사 힘들 듯…북측 불가 통보"





【서울=뉴시스】 오종택 김성진 기자 = 북한 당국이 3·1절 100주년을 맞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하자는 우리 측 제안에 공식적으로 불가 입장을 전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고위 관계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3·1절 관련해서 북측이 오늘 공식적으로 공동기념 행사는 이번에 어렵겠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남북이) 가급적이면 공동행사를 하자는 쪽으로 협의해왔지만 북측에서 이런저런 상황상 쉽지 않겠다고 이야기해왔고, 공동기념행사는 어렵겠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통보해왔다"며 "리선권 조국평화통일 위원장 명의로 보내온 전통문 형식"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했었다.



이달초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소장회의를 열고 3·1운동 100주년 공동기념행사 등에 대한 현안을 논의한 바 있다.



다만, 2차 북미 정상회담과 일정이 맞물려 있고 행사 준비까지 시간이 촉박해 일각에서는 규모가 대폭 축소되거나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통일부는 북측의 불가 통보로 3·1절 100주년 남북 공동 기념 행사가 무산됐지만 남북 정상이 합의한 다른 100주년 기념 공동사업은 계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도 3·1운동 100주년 관련해서 안중근 의사 공동유해발굴 사업을 남북 공동사업으로 제안했고, 이는 이날 북측이 보낸 전통문에도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어쨌든 3·1절 100주년 행사가 3·1절 만 있는 것이 아니라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등 과거에 진행해오다 중단된 것을 포함해서 여러 가지 사업이 있다"면서 "그런 사업은 계속해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ohjt@newsis.com



ksj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