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용·산업 위기'의 울산 동구, 공공일자리 구직 경쟁 치열







【울산=뉴시스】박일호 기자 = 정부의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울산 동구에서 공공일자리 구직 경쟁이 해를 거듭할 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동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실·퇴직자와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한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했다.



그 결과, 170명을 모집하는 이번 사업에 1152명이 지원해 6.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차 사업 지원 경쟁률 3.7대 1, 2차 사업 지원 경쟁률 1.2대 1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지난해 1차 사업에는 150명 모집에 549명, 2차 사업은 550명 모집에 667명이 지원했다.



연령별로는 60~64세가 306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는 244명, 70세 이상은 224명, 65~69세는 215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40대는 97명, 30대와 29세 이하는 각각 54명, 12명이 지원했다.



올해 상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의 경우에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상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이 실시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29명 모집에 312명이 지원해 10.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동구는 공공일자리사업 참여를 원하는 구직자들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에 대해 조선업 불황에 따른 50대 이상 실·퇴직자 증가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또 근로 능력이 있는 60세 이상 노년층이 민간업체보다 다소 쉽게 일할 수 있는 공공부문 일자리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동구 관계자는 "지역의 고용상황이 워낙 좋지 않다 보니 당장 일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구민들이 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동구는 올해 사업비 9억4200만원을 들여 오는 3월 5일부터 5월 24일까지 제1차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희망근로 지원사업은 고용위기지역에서 한시적인 공공일자리 창출을 통해 실직자와 그 가족 의 생계 안정,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동구는 오는 28일까지 사업 참여자 평가 및 선발을 할 계획이다. 선발된 참여자는 해양연안 친수공간 가꾸기 등 39개 사업에 투입된다.



pi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