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의회도 동의' 전남지사 한옥 공관 매각 속도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고비용·저효율 논란이 일었던 전남도지사 한옥 공관에 대한 매각 절차가 속도를 내게됐다



21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난 20일 도지사 한옥 공관과 관련된 공유재산계획 변경 동의안을 가결했다.



동의안은 도지사 공관에 대해 행정용도를 폐기하고 일반재산으로 변경하는 내용으로 매각 절차를 밟기 위한 것이다.



이 동의안은 오는 26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전남도는 동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한옥 공관에 대해 복수기관을 선정해 감정평가를 한다.



한옥 공간인 어진누리는 건축비 14억원, 현 시세가 17억~18억원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는 감정평가액이 나오면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운영하는 온비드에 공관을 매물로 내놓을 계획이다.



한옥 관사는 1종 전용 주거지역에 포함돼 상업용도 전환이 어려운 상황인데다, 20억원에 육박하는 고가라서 매수자가 쉽게 나타날지 관심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취임후 밝힌 한옥 매각이 도의회 동의가 사실상 이루어지면서 속도를 내게 됐다 "최대한 빨리 매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옥관사는 박준영 전남지사 시절 무안군 삼향면 남악신도시 내 전남도청 뒤편에 착공 1년6개월만인 2006년 10월 도지사 공관을 완공했다. 고액 건축비 못지않게 관리비도 연간 2억원에 달해 폐지 여론이 퍼졌었다



다만, 한옥 관사 옆에 외부 손님 숙소나 공식 회의 장소 등으로 쓰이는 수리채는 매각하지 않기로 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