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성민 도의원 "감정평가 의뢰업무 몇몇 업체에 집중" 주장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강성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이도2동을)이 21일 “제주도가 의뢰하는 감정평가 업무가 몇몇 업체에 집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도시건설국 업무보고 자리에서 ‘2018년 환경도시위원회 소관 제주도 감정평가 의뢰현황 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감정평가 의뢰는 도본청 82건 등 총 486건 가운데 이 중 1위 업체가 54건으로 전체의 18.1%, 4대 업체가 총 243건으로 50%, 5대 업체가 280건으로 57.6%를 수주했다”며 “왜 도내에 13개 회사가 운영 중인데 이들 몇몇 업체에 의뢰가 집중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이와 같은 편중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근본적으로 조례나 지침 등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으로 그동안 감정평가 의뢰부서에서 입맛대로 일감을 몰아줘 왔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감정평가의 중립성을 훼손 한다”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환경도시위원회 소관 부서만 이 정도이고 만약 다른 부서와 제주도 산하 유관기관까지 조사를 실시하게 되면 더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조속한 전수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k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