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김병준, “블랙리스트가 아니라고? 누가 믿겠나?”

“블랙리스트를 블랙리스트라고 해서 만드는 경우가 있느냐?”

“체크리스트, 인사 파일이라고 하는 것을 어느 국민이 믿겠는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회의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회의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환경부 문건과 관련 청와대가 블랙리스트가 아닌 체크리스트라고 한 것에 대해 반문하며 “국민을 바보로 알아도 유분수지 이런 황당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왼쪽 둘째)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왼쪽 둘째)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전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블랙리스트라는 용어에 신중을 기해 달라”며 “블랙리스트가 아닌 합법적 체크리스트”라고 말했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 둘째),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둘째) 등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 둘째),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둘째) 등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만일 그렇다면 앞 정부에서 한 건 무엇이냐”라며 “국민들이 이런 짓 하지 말라고 촛불을 들었던 거 같은데, 전부 뒤로 가고 없다. 지난 정부보다 더 심한 리스트라고도 한다. 청와대는 ‘정권에 먹칠하지 말라’고 하는데 먹칠은 스스로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어 “그런 이야기 속은 언론을 겨냥해 먹칠하지 말라가 아니라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 정부가 하는 것은 체크리스트니 체크로 알아달라고 하는데 이번이 정치 검찰의 오명을 벗을 기회”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부터) 등 지도부가 회의실로 가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부터) 등 지도부가 회의실로 가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위원장은 “검찰은 국민을 믿고 살아있는 정권에 칼을 빼 들어야 한다”며 “그냥 보고 넘어가면 그게 어디 검찰인가. 검찰도 잘못하다간, 검찰도 국가도 무너진다”고 말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