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작곡가 진은숙, 독일 함부르크 '바흐 음악상' 수상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독일 함부르크 시정부가 20일(현지시간) 재독 작곡가 진은숙(58)에게 '2019 바흐 음악상'을 안겼다.

바흐 음악상은 함부르크시가 바흐 서거 200주년인 1950년 제정했다. 4년에 한번 씩 수여한다. 독일의 권위 있는 음악계 인사들의 추천과 심사를 통해 결정된다.

그동안 파울 힌데미트(1951), 헬무트 라헨만(1972), 기외르기 리게티(1975), 올리비에 메시앙(1979), 한스 베르너 헨체(1983), 알프레드 슈니트케(1992), 칼 하인츠 슈톡하우젠(1995), 피에르 불레즈 (2015년) 등 클래식음악계 거장들이 받았다.

함부르크 시정부는 "진은숙은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언어를 계발해온 탁월한 작곡가로 현대 음악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진은숙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음악적 영향을 받은 도시인 함부르크가 주는 상인데다가 음악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곡가인 바흐의 이름을 지닌 이 상을 감히 받게 돼 더 할 수 없이 영광"이라고 말했다.

시상식은 11월28일 함부르크 엘프필하모니 홀에서 펼쳐지는 엘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연주회에서 열린다. 이날 진은숙의 작품인 '사이렌의 침묵'도 연주된다.

서울시향 상임작곡가를 지낸 진은숙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곡가다. 2005년 아놀드 쇤베르크상, 2010년 피에르 대공 작곡상, 2012년 호암상, 2017년 비후리 시벨리우스 음악상, 작년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마리 호세 크라비스 음악상 등을 받았다.

재작년 11월에는 거장 사이먼 래틀이 지휘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베를린 필하모닉 재단의 위촉을 받아 진 작곡가가 만든 '코로스 코르돈'(Choros Chordon·현의 춤)을 세계 초연하기도 했다. 독일 베를린에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