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거펠트가 사랑한 고양이, 2200억 유산 받나

라거펠트가 생전에 ’사람과 같지만 말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고 한 반려묘 슈페트. [사진 뉴욕 매거진]

라거펠트가 생전에 ’사람과 같지만 말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고 한 반려묘 슈페트. [사진 뉴욕 매거진]

‘샤넬의 전설’ ‘패션계의 교황’으로 불린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의 타계(19일현지시간·86세)로 막대한 유산의 향배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그의 반려묘이자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고양이, 슈페트가 상속받을 지분도 관심사다.
 
새하얀 털에 파란 눈, 고고하고 도도한 표정과 자세의 슈페트는 인스타그램(@choupettesdiary) 등 소셜미디어에서 17만명 팔로어를 거느린 수퍼스타 고양이다. 그를 본 딴 캐릭터 브랜드와 화보집(『Choupette: The Private Life of a High-Flying Fashion Cat』)도 나와 있다. 『보그』 등 패션잡지에도 세계적 모델들과 등장했다. 슈페트가 광고·화보집 등의 활약으로 번 돈만 300만 유로(약 38억원)에 이른다고 한다.
 
라거펠트는 슈페트를 2011년 친분이 두터운 모델 밥티스트 지아비코니에게서 ‘뺏다시피’ 데려왔다고 했다. 그는 슈페트에게 보모 2명과 경호원 1명을 붙여주고 자신의 전용기에 태우고 다녔다. 파리의 유명 요리사에게 의뢰해 킹크랩과 캐비어 등이 혼합된 전용 사료를 먹였다. 식사할 땐 테이블에 함께 앉혔다. 라거펠트는 슈페트를 “인간과 똑같은데다, 말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고양이 사료 광고는 “그런걸 하기엔 너무 세련됐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버만 고양이(Birman cat) 품종으로 알려진 슈페트를 “내 세계의 중심”이라면서 “그의 우아함과 태도에서 늘 영감을 받는다”고 예찬했다. 2013년 인터뷰에선 “할 수만 있다면 그와 결혼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라거펠트는 공식적으로 결혼하거나 가족을 가진 적 없다.
 
라거펠트는 생전 자신의 사후 슈페트가 현재와 같은 삶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프랑스법에 따르면 고양이에게 유산을 남길 순 없다. 다만, 라거펠트는 독일 함부르크 출신. 독일법에 따라 유산이 슈페트의 이름으로 신탁에 맡겨질 수 있다. 그의 유산은 2억 달러(약 2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라거펠트 어록

라거펠트 어록

라거펠트는 패션 디자인을 공부하진 않았다. 1952년 프랑스 이주 뒤 54년 국제양모사무국이 주최한 콘테스트에서 코트 부문 1등을 수상하며 파리 패션계에 입문했다. 55년부터 피에르 발망의 견습 디자이너로 3년 간 일했다. 64년 ‘끌로에’ 수석디자이너로,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65년부터는 펜디 가문의 딸들과 ‘펜디’를 세계적인 럭셔리 브랜드로 키웠다. 82년 샤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입성해 ‘마담 샤넬’ 사후 이후 침체한 브랜드를 디자인 혁신으로 살려냈다. 이후 37년간 라거펠트는 전 세계 패션계를 장악했다.
 
그는 ‘팔방미인’이었다. 옷을 디자인하고, 스타일링하고, 광고 사진까지 직접 찍었다. 패션과 현대미술을 융합한 전시를 기획했으며 『황제의 새옷』이라는 어린이 책 일러스트를 그리기도 했다. 2000년엔 젊은 패션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이 디자인한 디올 옴므 수트를 입기 위해 스스로 42kg이나 감량했다.
 
소문난 독서광인 라거펠트가 소장한 책은 30만권에 이른다. 2014년 국내 출판된 『칼 라거펠트, 금기의 어록』에는 그의 천재적 삶과 철학을 알 수 있는 어록들이 담겨 있다. “옷이 당신한테 어울리는지 고민하기 전에 당신이 그 옷에 어울리는 사람인지 먼저 고민하라” “자기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삶을 살라. 그것이야말로 궁극적인 럭셔리다” 등이다.
 
한편 샤넬 측은 “30년 이상 라거펠트의 가장 가까운 협력자였던 비르지니 비아르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디렉터”를 라거펠트의 후계자로 발표했다. 프랑스 리옹의 패션스쿨에서 영화와 연극의상을 전공한 비아르는 87년 샤넬에 인턴으로 들어간 뒤 1997년 스튜디오 디렉터로 임명됐다. 외신들은 비아르가 라거펠트의 그늘에서 벗어나 창조적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지, 샤넬이 외부인사를 영입할지가 샤넬의 미래에 결정적이라고 썼다.
 
서정민·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