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유제약, 바이오벤처 손잡고 신약개발 전략 다변화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유유제약은 신약개발 전략 다변화를 위해 서울 중구 사옥에서 바이오벤처 아이엠디팜과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유유제약은 이번 계약에 따라 전립선비대증을 앓고 있는 고령 환자가 쉽게 복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아이엠디팜의 '두타스테리드 단일 정제 및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라필의 복합제 정제' 기술을 이전받는다. 또 미국과 유럽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기술권과 사업권을 독점한다.

유유제약은 이번 기술 도입 계약을 통해 신약개발 전략의 다변화가 가능해졌다. 기존 연질캡슐 형태로 연구개발(R&D)되고 있는 전립선비대증 치료 개량신약(프로젝트명 : YY-201)에 이어 정제 형태의 제품개발에도 나서 보다 탄력적인 시장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립선비대증 치료성분인 두타스테리드 시장 규모는 국내 약 500억원, 전 세계적으로 1조 가량에 달한다.

백태곤 유유제약 연구소장은 "바이오 벤처기업인 아이엠디팜과 협업을 통해 유유제약도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며 "유유제약의 신약개발 방향에 공감하는 벤처기업, 학계 등 다양한 외부전문가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