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 정인홍 ES여주 대표 "여주 열병합발전소 관광명소로 만들 것"

“ES여주가 추구하는 목표는 버려지는 쓰레기를 첨단기술로 재활용해 환경 친화적 가스발전소를 만드는 것입니다”

최근 환경오염을 우려하는 일부 마을주민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여주시 북내면에 친환경 SRF열병합발전소를 추진중인 정인홍(67) ES여주 대표를 만나 친환경 SRF열병합발전소 추진 방향에 대해 들어봤다.

ES여주는 여주시 북내면 외룡리 171-5번지 2천677㎡부지에 지난 2014년 10월 경기도로부터 전기발전사업허가를 받고 이듬해 8월 여주시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아 SRF열병합발전소사업을 추진중이다.

정 대표는 “우리가 살고 있는 문명사회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는 우리가 처리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주민·환경 피해를 최소화해 버려진 쓰레기를 안전하게 소각해 가스를 발생시켜 에코에너지(전기)를 생산한다면 그 또한 애국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피력했다.

이어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쓰레기 처리방안을 놓고 그는 “우리가 버린 쓰레기를 첨단기술로 재활용해 전기를 생산한다면 그 보다 좋은 해결방법은 없을 것이다”라며 “우리 회사는 쓰레기 소각로를 전문생산하는 회사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첨단 쓰레기 소각로 생산기술를 자랑하고 있으며 해외 수출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주지역에 우리회사의 첨단기술력을 집중, 열병합발전소를 조성해 전국민이 찾는 관광명소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정 대표는 여주시민이 참여하는 주민환경감시단을 운영해 회사와 상생발전하는

새로운 모델의 발전소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그는 “저희 회사가 제작하는 대기식 기화기(Ambient Air Vaporizer)는 공기를 최소(20%) 투입해 쓰레기를 안전연소시켜 가스를 생산하는 친환경적인 파이롯 플랜트 시스템으로 국내 인프라도 없고, 관련 기술에 대한 논문도 많지 않다”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세종대왕릉과 2천500만 서울과 수도권 시민의 젖줄인 남한강 등 풍부한 관광자원과 아름답고 청정지역인 여주와 상생발전하기 위해 기존 SRF열병합발전소 시설보다 3배이상 예산이 투입되는 최첨단 발전시설을 조성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규철기자/kimkc6803@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